대형병원 옴확산, 햇빛에 장시간 노출시키면 모두 박멸 가능 피부질환

http://www.vop.co.kr/A00000544994.html


대형병원 옴확산, 햇빛에 장시간 노출시키면 모두 박멸 가능

홍민철 기자
대형병원 옴확산.

대형병원 옴확산.





한 대형병원에서 옴 환자가 이송된 이후 대형병원 내 옴확산 현상이 심화되고 있다. 

2주일 전 대형병원에 옴 환자가 실려온 이후 지금까지 20명이 전염이 돼 옴확산 현상이 심각한 상황이다.

대형병원에서 옴확산이 된 건 처음 실려온 환자가 검사결과가 나오기 전 재활치료를 받다가 병원 직원에게 옮게 했고, 이후 직원이 환자들과 접촉하면서 대형병원 내 옴확산이 퍼졌다.

대형병원의 옴확산 원인인 옴진드기는 보통 고양이사이에 고도로 전염성이 강한 소양성 질병이며, 사람에서 발진과 소양을 유발하는 인수공통감염이다. 
NOTOEDRES CATI는 절대 기생충이며 오랜기간 동안 숙주를 떠나서는 살 수 없다. 

전형적으로 병변은 먼저 눈에서 나타나며 얼굴, 목, 발 그리고 회음부로 퍼진다. 
소양감 때문에 이들 부위에는 탈모, 줄까짐이 일어나며 이차 감염을 일으킬 수 있다. 
진단은 피부 찰과에서 진드기를 관찰함으로 내릴 수 있다. 병변은 광범위할 수 있다.

대형병원 내 옴확산 이전 옴이 생기는 숫자는 계속해서 늘어나는 것을 직접 육안으로도 알 수 있다. 

옴은 피부에 트러블이 아닌 피부에서 직접 기생하기 때문에 약물치료를 하지 않으면 체내 옴확산은 더욱 심해질 수 있다.


대형병원 내 옴확산을 효과적으로 막는 방법으로는 우선 세균 보균자들을 햇빛에 장시간 노출시키는 것이 꼽힌다. 

옴은 살균시 100% 박멸되기 때문에 햇빛을 이용한 박멸도 효과적이다.


세균을 박멸시켜주는 연고를 발라주는 것도 좋다. 

강한 살충성분이 들어 있는 유락신은 부작용도 많지 않고 살충 효과도 뛰어나 유용하게 이용할 수 있다.

유락신을 2~3일 정도 바르면 몸에서 하얀 알갱이들이 나오기 시작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유락신을 계속해서 발라주면 많은 효과를 얻을 수 있다.홍민철 기자

핑백

덧글

댓글 입력 영역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