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탄올의 독성작용-Toxic effect of Methanol

메탄올은 사람이 조금만 마셔도 실명하게 되고, 대량의 메탄올을 마시게 되면 죽습니다.

                            

  메탄올과 에탄올의 화학식                       

메탄올은 알코올의 일종으로 가장 간단한 알코올입니다. 그리고 메탄올 다음으로 간단한 알코올은 에탄올입니다. 에탄올은 다들 알다시피 ‘술’의 주 성분으로 적당량을 마시면 식욕이 증가하고, 유쾌해지는 효과를 가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왜 에탄올과 구조가 거의 비슷한 메탄올은 소량만 마셔도 실명하게 되는 걸까요?

생물은 일단 섭취한 유기물은 산화시켜서 영양분으로 만듭니다. 에탄올은 우리 몸 안에서 알코올 산화효소인
알코올 탈수효소(Alcohol Dehydrogenase, ADH)가 산화시켜서 아세트 알데히드(Acetaldehyde)가 됩니다.
이렇게 만들어진 아세트 알데히드는 또다시 알데히드 분해효소(Aldehyde Dehydrogenase,ALDH)의 작용으로 아세트산(acetic acid)이 되고, 더 산화되어 결국 물과 이산화탄소로 분해됩니다. 술을 마신 후 일어나는 숙취는 바로 아세트 알데히드에 의해 일어나는 현상입니다. 그러므로 알데히드 분해효소가 적은 사람은 술에약한 것입니다.

메탄올도 마찬가지로 우리 몸에 들어오면 산화됩니다. 에탄올과 다르게 메탄올은 포름알데히드(formaldehyde)와 포름산(formic acid)을 거쳐 물과 이산화탄소가 됩니다. 이 때 생기는 포름알데히드와 포름산이 독성이 강한 것입니다.
포름 알데히드는 단백질을 경화, 변성시킵니다. 병에 담긴 생물 표본을 본 적이 있죠? 그 병에 들어있는 생물의 부패를 방지하는 액체가 포름 알데히드 30~40%수용액인 포르말린입니다. 이런 포름알데히드가 체내에 많이 쌓이면 죽는 것은 당연하겠죠?

그렇다면 왜 소량을 섭취하면 실명이 될까요? 그 이유는 시각의 메커니즘과 관계가 있습니다. 눈의 간상세포(Rod cell)에서 레티날은 어두운 환경에서 물체를 보는 능력과 색조감각에 절대적으로 필요한 물질입니다. 인체는 비타민 A를 레티놀 형태(알코올의 일종)로 저장하고 있다가 필요할 때 마다 시각계에서 작용하는 알데히드인 레티날로 산화시켜 사용합니다.
그래서 눈 주변에는 레티날을 만들기 위한 알코올 산화효소가 많습니다. 그런 이곳에 메탄올이 혈관을 타고 오게 되면 산화효소의 양이 많으므로 빠르게 포름알데히드와 포름산이 만들어집니다. 그래서 눈 쪽의 시각 관련 세포가 큰 피해를 입고, 그것이 실명으로 이어지는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