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다 와라 매화 축제"많은 매화가 절정이되고 있습니다. 사건사고






http://www.fnn-news.com/news/headlines/articles/CONN00263777.html

「小田原梅まつり」 たくさんの梅の花が見頃となっています。
 
26日は太平洋側を中心に、2月にしては日差しが温かく、神奈川・小田原市の「梅まつり」で、たくさんの梅の花が見頃となっています。

たっぷりの日差しのもと、ますます開花していきそうですが、この青空は26日までで、27日からの天気はぐずついていきそうです。
(02/26 12:34)


"오다 와라 매화 축제"많은 매화가 절정이되고 있습니다.
 
26 일 태평양 측을 중심으로 2 월에하고는 햇볕이 따뜻하고, 가나가와 ·오다 와라의 「매화 축제」에 많은 매화가 절정이되고 있습니다. 

충분한 햇볕 아래, 점점 개화 해 갈 것입니다 만,이 푸른 하늘 26 일까지이며 27 일부터 날씨는 흐려질 것입니다.
(02 / 26 12:34)









26日は太平洋側を中心に、
쿄와 타이헤이요가 오츄시인니,
26 일 태평양 측을 중심으로 
 
2月にしては日差しが温かく、 
니가츠니시테와 히자시가 아타타카쿠, 
2 월에하고는 햇볕이 따뜻하고, 

神奈川・小田原市の「梅まつり」で、
카나가와 케은 오다와라시노 우메마츠리데, 
가나가와 ·오다 와라의 「매화 축제」에 

たくさんの梅の花が見頃となっています。 
타쿠사응노 우메노 하나가 미고로토 낫테이마스
많은 매화가 절정이되고 있습니다. 




たっぷりの日差しのもと、
탓푸리노히쟈시노모토, 
충분한 햇볕 아래, 

ますます開花していきそうですが、
마스마스 카이카시테 이키소우데스가 ,
점점 개화 하겠지만,

この青空は26日までで、
코노 아오조라와 쿄우마데데, 
푸른 하늘은 26 일까지이며

27日からの天気はぐずついていきそうです。
아스카라노 텐끼와 구즈츠이테 이키소우데스
27 일부터 날씨는 흐려질 것입니다.















[·] 듣기 (꽃 따위를) 보기에 알맞은[딱 좋은] 시기.





http://search.naver.com/search.naver?sm=tab_hty.top&where=nexearch&ie=utf8&query=%E3%81%9F%E3%81%A3%E3%81%B7%E3%82%8A&x=0&y=0

 
듣기  예문보기
1. 충분한 모양; 넘칠 만큼 많은 모양: 듬뿍; 푹; 많이; 좋이. 2. 충분하고 여유가 있는 모양: 넉넉; 낙낙.



http://www.imaeil.com/sub_news/sub_news_view.php?news_id=50779&yy=2009
2009.11.25 크게보기 작게보기 프린트 이메일 보내기 목록
[이남교의 일본어 원류 산책-45] ‘담뿍’에서  ‘닷뿌리(たっぷり)’
 ...
   

 

고향을 떠나 멀리 간 그 님은 하라는 공부는 안 하고 네온사인 밤거리에 휩싸여 고향의 그녀를 까맣게 잊어버리고 부모의 재산만 탕진하는데, 일본에는 이런 자식을 일컫는 무서운 말이 있다.
대학에 가서 부모에게 용돈을 타 쓰는 것을 ‘오야노스네가지리(親のすねかじり)’라고 하는데, 이 말은 ‘부모의 정강이 뼈를 깎아먹는 놈’이란 뜻이다. 이 말의 의미를 알면 어디 용돈을 타서 함부로 쓸 수가 있을까?

우리 대학생들에게 들려주고 싶은 말이다. 만약에 이보다 더 못된 아들이 있다면 일본에서는 ‘간도’감인데, 이 ‘간도’는 한국어에 없는 말로 ‘호적에서 파내 자식 관계를 말소하는 것’으로 아예 부자간의 인연을 끊는 것을 말한다. 이러한 사무라이 일본의 냉엄한 부자관계는 똑똑하고 올바른 자식에게는 ‘아도쓰기(後つぎ)’ 즉 ‘후계자’라 해서 전 재산을 몽땅 그 한 아들에게 물려주는데, 만약 아들이 못났으면 똑똑한 ‘데릴사위’를 얻어 그를‘아도쓰기’로 하기도 한다.

이야기를 마저 하자. 나는 무슨 이야기든 해피엔드를 좋아한다. 어쨌든 탕아였던 그는 세월이 약이라 개과천선, 주경야독으로 성공하여 ‘굉장한’ 선물을 ‘담뿍’ 가지고 조국으로 금의환향을 한다.  

여기서 ‘굉장’은 일본어로 ‘교상’(きょうさん)이고‘담뿍’은 ‘닷뿌리’(たっぷり)다.

멀리 떨어져 있을 때는 그리 간절하지도 않았는데, 고향이 가까울수록 그리운 그녀의 모습이, 부모형제 모습이 눈앞에 삼삼해져 뭉클해지는 가슴으로 발걸음은 저절로 빨라져 간다.  아! 고향은 이래서 좋은 것인가?

재일동포들의 고국사랑을 생각하면 나는 언제나 눈시울이 뜨거워진다. 재일동포들이야말로 ‘정없는 사막’ 일본에서 한줄기 오아시스의 청수 같은 존재들인데, 주름진 그들의 웃는 얼굴은 마치 시골 토담에 핀 호박꽃처럼 너그럽고 온유해서, 나는 그들을 대할 때마다 무한한 감동과 사랑과 존경을 느낀다. 역시 인간은 어려운 이론이나 품위있는 매너보다도 순박하고 따스한 그런 만남이 진실되고 감동어린 행복을 느끼게 하는 것 같다.

나는 일본의 생활을 그릴 때마다 조국을 가슴으로 사랑하던 정 많은 재일동포들에게 따스함과 훈훈함을 느낀다. 노심초사 친정 잘 되기를 바라는 가난한 집에서 시집간 딸 같은 이들이여!

그대 애태우는 조국의 ‘사토’(里)에서 가득한 애정을 담아 부디 행복하게 잘 사시길! ‘아라 아라 가시고!’            경일대총장

매일신문 공식트위터 @dgtwt / 온라인 기사 문의 maeil01@msnet.co.kr
ⓒ매일신문사,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09.11.25






미성년 흡연 못막아 입건 日 부모 한해 700명 넘어
뉴스1  2014.02.06 (목) 오후 6:45 
이에 따르면 가나카와현(神奈川) 경찰은 전일 10대 중반 아들들이 담배를 피우고 있는 것을 묵인했다는 등의 이유로 가나카와현 오다와라시(小田原市)에 사는 3명의 어머니를 미성년자 흡연 금지법 위반 협의로...
네이버에서 보기  관련기사 보기  이 언론사 내 검색











https://www.google.com/maps/preview







 
[] 듣기 예문보기
1. 꾸물[주춤]거리다. 2. 투덜거리다. 3. (날씨가) 끄물거리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a